[유럽여행1탄] 영국 런던4일차: 타워브리지-런던탑-버킹엄궁전-빅벤-대영박물관

Posted by white_rabbitstar
2017. 5. 13. 17:35 블로그뉴스

[유럽여행1탄] 영국 런던4일차:

타워브리지-런던탑-버킹엄궁전-빅벤-대영박물관

 

벌써 런던에서의 마지막 날.

하루동안 지하철을 탈 일이 많아서 One-day ticket을 구매했다.

One-day ticket 8파운드

 

첫번째로 갈 곳은 템즈강의 풍경을 볼 수 있는 타워브리지

밝을 때 보는 타위브리지도 멋있긴 하지만 저녁에 타워브리지 야경이 최고다.

 

 

두번째 코스는 Towerhill역에 있는 런던탑.

한국인 여행객도 많은지 한글오디오도 있었다(평소에 없던 애국심이 갑자기 불타오름ㅋㅋ)

비싸게 구경하는 만큼 제대로 알고 싶어서 한글오디오도 대여했다.

근데 너무 커서 다 들으면서 보기에는 2시간도 더 걸릴 것 같아서 몇개는 그냥 지나갔다.

 

런던탑 입장료 17.5 파운드(학생할인) + 한글오디오 3파운드

 

 

버킹엄 궁전에서 근위병 교대식을 봐야해서 런던탑에서 빨리 나왔다.

버킹엄 궁전 가는 방법은 다양하다.

지하철 St. James Park역, Green Park역, Victoria역에서 다 갈 수 있다.

근위병 교대식은 오전 11시30분경부터 시작이었는데 시간은 달라질 수도 있는 것 같다.

 

다 보고나니 특별한 건 없었다. 그냥 걸음 척척 맞고 동작들이 멋있는 정도..?

근위병들의 모습은 차갑고 무서워서 말 안들으면 잡아갈 것 같은 분위기..

 

 

다음 장소는 빅벤, 국회의사당

국회의사당으로 가는 길에는 밑에 사진 처럼 사람들의 불만과 소망들이 적혀있는 모습을 볼 수있는데

영국 런던에서 한글로 써진 팻말도! 그때나 지금이나 남북문제는 똑같은것 같다.

 

 

다음은 세계 3대 박물관 중의 한곳 대영박물관.

입장료는 기부형식이다.

그러므로 자기가 내고싶은 만큼만 내면 되는 것.

 

이런 문화가 있다는 것 조차도 신기하고 한편으론 부럽고 배울만한 점인 것 같았다.

사람이 많을 줄 알았지만 생각보다 없었고(없다고해서 한산한건 아님) 사람이 많아서 구경못할 정돈 아니었다.

 

 

세계의 전시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또 갑자기 없던 애국심이 생겨 '한국은 어딨는거야' 그러면서 찾다가

5층에 아시아 층에서 중국,일본과 함께 한국 전시관도 발견했다.

하지만 전시품이 다른 나라에 비해 적긴 적었다ㅜㅜ 대한민국 화이팅..!

 

 

2시간 정도 대영박물관 관람을 마치고 옥스퍼드 스트리트로 향했다.

옥스퍼드 스트리트는 쇼핑거리로 알려져있는데 우리나라에서도 흔히 볼수 있는 브랜드들이 많았다.

그중에 H&M이 눈에 띄었는데 이유는 엄청나게 싼 가격!!!

할인상품표에 보면 3유로, 5유로로 살 수 있는 옷들이 꽤 많았다.

 

 

옥스퍼드 스트리트에서 저녁을 먹고 런던의 마지막날을 기념하기 위해

타워브리지에서 야경을 보기로 결정.

 

이렇게 야경을 보다보니 런던에서의 정신없는 4일이 머릿속에 지나가고 아쉬운 것도 많았던 날들..

마지막 운이 좋았던 건 타워브리지가 올라 가는 것을 보았다.

 

배가 지나가는 시간에 맞춰 올라가는 건데 마침 그 때 우리가 있었던 것.

 

 

4일밤의 런던은 이렇게 마무리되었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신원철
    • 2017.05.16 01:54
    안녕하세요

    타워브릿지 버킹검 궁전 빅벤 잘 봤습니다.

    예전에 몇 번 갔던 곳인데 다시 보니 감회가 새롭네요.

    저도 이렇게 멋진 여행 블로그를 하고 싶은데 초대장이 발목을 잡네요.

    항공사 승무원이라 어느 누구 보다 해외에 나가는 일이 많은데...

    다양한 정보를 공유 할수 있게 도와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혹시 불쾌 하셨다면 죄송합니다.

    kkobugiworld@gmail.com

[유럽여행1탄] 영국 런던1일차: 레스터 스퀘어

Posted by white_rabbitstar
2017. 5. 13. 14:53 블로그뉴스

[유럽여행1탄] 영국 런던1일차: 레스터 스퀘어

 

2011년 7월, 6년전 유럽여행.

그당시 썼던 일기를 뒤적거리며 기억나는대로 적어본다.

 

나의 첫 해외여행! 친구들과 3주간의 유럽여행을 계획했다.

3달 전에 항공권, 숙박, 일정을 거의 정해놓고 출발!

비행기는 아랍에미리트 항공을 이용했다.

항공권 - 왕복 135만원

좌석도 넓고 서비스도 좋았다.

담요, 목베게, 눈가리개 제공으로 장시간 비행이었지만 예민한 나에게 나름 편안한 비행이었다.

기내 TV(?)로 영화, 드라마도 볼 수 있었고 한글 자막도 있고 한국컨텐츠도 있었다.

 

 

드디어 런던 도착!!

숙소는 Aldgate Station 근처에 있는 게스트하우스

UK민박이라는 곳이였고, 출국하실 때 담배2보루를 준비해간다면 현장에서

돈으로 어느정도 D.C를 받을수 있다.

숙소찾는데 헤매느라 시간을 많이 잡아먹어서 이날의 일정은 거의 취소..

 

 

오후5시쯤 레스터 스퀘어를 구경하러 나갔다.

세상에나.. 서양인 천국..

뭔가 영화에서만 보던걸 보는 느낌처럼 다 신기하고 괜히 설레었다.

길가에 있는 자동차, 길거리 예술가들..

 

 

M&M본점!! 엄청 크고 알록달록하고, 마치 '찰리의 초콜릿 공장'에 온 것 같은 느낌?

 

 

스터 스퀘어는 웨스트엔드에 위치한 광장으로 대학 멀티플렉스를 비롯한 영화관과

뮤지컬, 연극이 상연되는 극장들이 모여있는 번화가다.

우리나라의 혜화와 비슷한 느낌..? 그래서인지 뭔가를 꼭 봐야 할것만 같은 그런 느낌이 들었다.

 

또 영화의 거리라는 별칭에 걸맞게 영화 시사회가 레스터 스퀘어의 영화관에서 자주 열린다고 한다.

이 당시 길거리에 해리포터 전단지도 많고 풍선, 반짝이 가루, 레드카펫이 깔려있었는데

'영화의 거리니까~' 하며 무심하게 내 갈길만 가다가

'해리포터 죽음의 성물2' 시사회를 놓치고 말았다..

엄청난 기회를 놓치고 친구들과 서로를 탓하며 연극이라도 보자고 했던 기억이 생각난다ㅜㅜ

 

본론으로 다시 돌아와 그 당시 연극 좌석중에 가장 싼게 37유로 정도였다.

예매를 안해서 표도 없고 좋은 자리도 없어서 보길 포기했는데

지금에선 런던까지 갔으면 꼭 보고올걸 하는 후회도 조금 남는다.

 

광장 중앙에 셰익스피어와 채플린 동상이 있는 작은 공원이 있는데 그 맞은편에

극장 할인티켓을 파는 티켓부스가 있다.

그 곳에서 할인된 티켓도 판다는 사실도 참고!

 

 

레스터 스퀘어를 쭉 따라가다 보면 차이나타운이 나온다.

유럽여행을 하면서 중국은 정말 무시할수 없는 나라라는 사실을 새삼 느낄수 있었던 건

어떤 나라를 가든 중국인은 많고 차이나타운이 있다는 것..

해외로 나와서 먹는 첫 끼니라 새로운 음식보다는 조금 익숙한 음식을 먹기위해

차이나타운에 있는 음식점을 들어갔다.

 

 

딤섬과 삼겹살볶음..?

 

일단 런던1일차의 코스는 간단히 레스터스퀘어를 구경하는걸로 마치고

게스트하우스로 컴백!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